몬재다


헤데라해시그래프에 대해서 알아보자. 이 코인을 알아보기 전 하나 알고 가야하는것이 있다. 코인 분석은 말 그대로 프로젝트의 펀드멘트. 즉, 한 프로젝트의 기술적 분석에 관해 알아보는 것이며, 개인적 의견은 최대한 배제할 것이다. 이유는 프로젝트마다 사용하는 기술은 풀어서 설명이 가능하나

프로젝트의 소유권. 즉, 중앙화 및 분산화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음. 네트워크가 중앙화 되어 있다면 그만큼 거래 승인이 빠르고, 블록체인이 효율적일 수 있음. 리플의 거래처리가 저렴하고 빠른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중앙화 되어 있어 프로젝트의 수익이 중앙화 된 기득권에게 대부분 돌아간다는 단점이 있음.

그러므로 중앙화, 분산화의 논란이 생길 수 있는 주제는 생략할 것임. 헤데라해시그래프는 빠르고 효율적인 메커니즘에 완성을 위해 믿을 수 있는 거대 기업이 참여한 중앙화 된 네트워크이기 때문임. 그러므로 블록체인의 근간인 분산화와 탈중앙화 지지자들에게는 기술력이 좋아도 배제할 수밖에 없는 프로젝트이기도 함.





헤데라해시그래프

헤데라-해시그래프
헤데라해시그래프

 

US 에어포스 아카데미 컴퓨터 공학 교수를 역임하고, 여러 연구소의 시니어 사이언티스트를 역임한 'Leemon Baird'에 의해 2017년에 발표됐음.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아닌 독자적인 구조로 분산 렛저 기술을 구현함. 분산 렛저 기술이란 코인을 주고 받은 기록을 모아 여러 곳에 분산시키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짱구가 훈이에게 1 비트코인을 주었다면, 그 내용을 기록해서 여러 곳에 보관하는 것임. 복사본이 많기 때문에 누군가 그 기록을 조작한다 해도 대조를 통해 위조했는지 감별할 수 있음.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분산 렛저를 가능하게 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기술을 쓰지 않고, 독자적인 해시그래프 기술을 활용한다.

이것이 헤데라 해시그래프가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다른 점임. 'Leemon Baird'는 블록체인 1세대인 비트코인과 작업 증명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아래와 같이 주장함.

 

비트코인 채굴의 문제는 슈퍼 컴퓨터와 전력 소모 요구가 늘어난다면 경제적인 부분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슈퍼 컴퓨터를 소유한 소수의 그룹으로 중앙화 될 것이고, 막대한 전력소모로 인해 모두 전기료가 싼 곳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라 지리적으로도 중앙화될 것이다.

노드(컴퓨터)의 중앙화와 지리적 중앙화가 일어난다면 결국 완벽할 것이라 여겨지던 작업 증명 방식은 (비트코인) 믿을 수 없게 되는 것임.

 

물론 이런 의견은 그의 주장으로 1세대 메커니즘을 믿는 사람들에게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이런 이유로 리먼은 새로운 대안을 찾을 필요성을 느꼈고, 헤데라 해시그래프가 탄생한 이유이기도 함.

 


헤데라는 소수의 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중앙화된 분산 네트워크이다. 참여자로는 보잉, IBM, LG, 구글, 신한은행 등 여러 분야에서 믿을 수 있는 대기업들이 헤데라를 소유하고 있음. 중앙화된 의견 일치를 보려면, 믿을 수 있는 참여자가 전제되어야 하기에 논란의 여지는 있지만 위와 같이 대기업 위주로 구성이 된 것임.

이렇게 대기업들이 하나로 구성되어 'SWIRLDS'란 대표 기업이 탄생함. 그럼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블록체인과 무엇이 다른지 살펴보자.







헤데라해시그래프 차이점


헤다라는 독창적인 'GOSSIP'이라는 방법으로 거래 내역을 관리한다. 가십은 소문내다라는 뜻인데, 기본적으로 헤데라의 노드 참여자의 그룹을 믿는다는 가정하에 앨리스라는 컴퓨터에 거래요청이 들어오면, 이걸 데이브에게 알림. 그럼 이 거래요청을 데이브가 알고, 엘리스와 데이브는 다른 컴퓨터에게 거래 내역을 다시 전달함.

두 명이 동시에 보냄으로 이제 거래내역을 4명이 알게 됨. 내용을 알고 있는 4명이 또다시 다른 4명에게 알림. 이렇게 거래내역을 전달하고, 퍼져나가는 속도는 제곱으로 굉장히 빠른 속도로 정보가 퍼짐. 여기까지는 아주 쉬운 개념임. 그저 기록을 서로 퍼트리기만 하면 되니 말이다.

그렇다면 이 모든 기록들을 저장할 수 있을까? 이 모든 것에는 거래 사인, 시간 기록, 거래 내역이 있음. 그리고 이런 기록들을 추적할 수 있는 1~2바이트의 아주 작은 해쉬 2개가 묶여있음. 이 해쉬를 따라가기만 하면 언제 누가 누구에게 어떤 거래를 했는지 확인할 수 있음.

이렇게 빠르고 노드 간의 합의도 즉석에서 이루어지므로 헤데라해시그래프의 초당 거래 처리 속도는 1만 회에 이른다. 블록을 생성해서 거래내역을 찾는 것이 아니라 해쉬를 이용해 거래내역이 저장되기 때문에 채굴자도 필요 없음.

그러므로 거래가 아무리 많아져도 수수료 변동폭 없이 항상 제로에 가까운 거래 수수료를 지킬 수 있음. 그리고 위와 같이 가십으로 연결된 기록을 모아 추적 가능하게끔 만드는 기술을 'Gossip about Gossip'이라고 한다. 이렇게 전체 네트워크 정보를 저장함으로써 언제라도 해쉬를 추적해 예전 기록들을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임.

만약 헤데라해시그래프의 거래에 분쟁이 있다면, 해쉬로 기록돼 정보가 법정에서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 정도로 수학적으로 완벽하게 보증할 수 있다며, 해쉬그래프의 안전성을 강조함. 결국 적은 용량의 2개의 해쉬로 네트워크의 모든 내역을 완벽하게 보존할 수 있는 것임.

해쉬그래프 기술은 블록체인과 다른 메커니즘이나 결국 블록체인이 추구하는 불변의 거래 내역 보존을 다른 방식으로 구현한 것임. 이렇게 다른 방식이 필요했던 이유는 블록체인의 최고 단점인 확장성과 거래 속도이다. 현재 헤데라 웹사이트에서는 다른 블록체인과 비교해 장점을 대조한 차트가 있다.

거래 처리속도는 초당 1만 회로 1세대인 비트코인보다 월등히 뛰어난 속도임. 특히 스마트 컨트랙트와 파일 전송은 초당 13회로 스마트 컨트랙트로 구동되는 어플이 과연 헤데라 해시그래프 메인 넷에서 확장이 될지는 지켜봐야 함.

코인 전송 측면에서는 확실히 독자적인 시스템 구축으로 효율적이나 생태계 확장 측면에서는 스마트 컨트랙트 처리속도 문제로 수많은 거래 요청이 필요한 어플이 과연 헤데라에서 돌아갈지 지켜봐야 한다.







헤데라해시그래프 시세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근본적으로 다른 메커니즘을 채택해서 미래 어떤 모습을 보일지 예측하기 힘든 코인이다. 차트를 보더라도 최근 전고점을 뚫으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스마트 컨트랙트 처리수와 중앙화 된 네트워크 메커니즘으로 투자자에게 다소 투기적 성향이 있는 것도 사실임.

하지만 대기업들과 국가들이 주도 중인 프로젝트이므로 수많은 논란이 있지만, 프로젝트의 지지기반은 다른 프로젝트보다 단단한 것이 장점이다. 그리고 또한 현재 헤데라해시그래프를 이용한 수많은 프로젝트가 생겨나고 있음. 분산형 렛저 기술이 필요한 의료게에서도 쓰이고, 은행거래가 쉽지 않은 도시와 떨어진 농업인들에게 금융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도 헤데라 서비스를 이용하며,

물류산업, 금융산업 등 다양한 산업에서 실제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사용처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헤데라 해시그래프를 이용해 실제 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가 많아진다면, 여러 독창적 기술과 함께 헤데라해시그래프의 미래는 밝지 않을까 싶음.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