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ISA 예금 계좌에 대해서 어떤 특징이 있는지 대부분 알테지만 다시 한 번 더 핵심을 짚어보려고 한다. 이 계좌는 세금을 절세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인데 소득에 따라서 가입 조건은 일반형과 서민형으로 구분이 된다. 근로 소득 기준으로 연봉 5,000만 원 이하라면 서민형으로 가입할 수 있고 나머지 분들은 일반형으로 가입하게 된다.



ISA-예금

ISA 예금 = 세금 우대 통장

일반형 기준으로 비과세 한도는 200만 원이고 서민형은 비과세 한도가 400만 원이니까. 소득 조건이 충족된다면 서민형으로 가입하는 게 유리하다. 내가 이 통장에서 받는 이자나 배당금을 비과세 한도까지는 세금 없이 받을 수가 있는데요. 이게 일반형은 200만 원이고 서민형은 400만 원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 한도를 초과하면 9.9 %만 과세를 하게 되는데 우리가 이자나 배당금을 받으면 소득세를 15.4 % 공제를 하고 받으니까 비과세 한도 안에서는 세금 15.4 %를 내지 않아도 되는 것이고. 비과세 한도를 넘어도 세금 우대를 5.5 %는 받는 것이다. 이 부분 때문에 ISA 계좌를 가입하는 것임.

그리고 이 한도를 매년 적용해 준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렇게 되면 정말 좋겠지만, 이 한도는 계좌를 유지하는 기간 동안 통틀어서 적용이 된다. 그러므로, 매년 비과세를 200만 원씩 받는 게 아니라는 다시 강조함.



ISA 예금 혜택 예시

반응형


위와 같이 설명해서는 잘 와닿지 않으니까 예시를 한번 들어봄. 예금을 가입해서 이자로 400만 원을 받았다고 가정해보자. 그럼 일반 예금은 400만 원에 세금 15.4 %를 내야 되는데 세금이 61만 6,000원이다. 그래서 이 세금을 제외하고 나는 338만 4,000원을 실제로 수령하게 된다.

하지만 ISA 계좌에서는 400만 원 이자를 받았다면 일반형 기준으로 비과세 한도가 200만 원임. 그래서 400만 원 중에 200만 원만 과세가 된다. 200만 원도 세금은 9.9 %만 과세가 되니까 세금으로 19만 8,000원만 내게 되었는데 그래서 결론적으로는 실수령 이자가 380만 원이 된다.

일반 계좌랑 비교를 해 보면 약 42만 원을 더 받을 수가 있음. 그러므로,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이 ISA 계좌는 세금 때문에 가입을 하는 거다. 그럼 이 계좌에 대해서 조금만 더 깊이 들어가 보자.



ISA 예금 디테일하게 알아보기

일단 매년 납입한도가 2,000만 원으로 정해져 있어 5,000만 원을 넣고 싶다. 해도 가입을 한 첫 해에는 2,000만 원만 넣을 수가 있다. 이렇게 매년 2,000만 원씩 총 5년간 1억 원까지 넣을 수가 있다. 입금 한도는 누게로 적용이 되니까 만약 이 계좌를 가입하고 첫 해에는 1,000만 원만 넣었다? 그럼 다음 해에 3,000만 원까지 넣을 수가 있다.

한도가 이월되는 것임. 그리고 이 계좌는 만기가 없는데 다만 계좌를 개설하고 3년간은 유지를 해야 된다. 3년이 지나기 전에 이 계좌를 해지하면 세금 우대가 사라짐. 그리고 납입한 원금에 대해서는 중도 인출이 가능한데 다만 이렇게 원금을 인출하면 한도가 다시 살아나지 않으니까. 주의해야 한다.

그래서 결론은 이 계좌는 일단 3년을 보유를 해야 되고 이후에 계좌를 해지할 때에 내가 납입했던 원금과 이자를 같이 받는 구조임. 그때 이자에 대해서는 세금 계산을 하고 원금과 함께 돌려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원금을 중간에 인출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가급적이면 3년 정도는 투자를 한다 생각을 하고 이 계좌를 운용할 필요가 있다. 그럼 여기까지가 ISA 계좌의 기본 속성이었고요. 이제부터는 ISA 예금 알아보자.



ISA 예금 종류

  • 중개형 (배당주 투자 전용)
  • 일임형 (전문가  위탁)
  • 신탁형 (예금용)


현재 ISA는 3종류가 있는데 배당주 투자를 하기에 적합한 중개형이 있고 장점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전문가에게 일임을 하는 일임형이 있다. 그리고 예금을 가입하려면 신탁형으로 가입을 해야 되는데 이 세 종류 ISA 중에 신탁형만 유일하게 예금을 가입할 수 있다. 그래서 신탁형으로 가입을 해야 하고, ISA 계좌는 전 금융사 통틀어서 하나만 만들 수 있다.

그래서 ISA 계좌를 기존의 중계형으로 보유를 하고 있었다면 이렇게 신탁형으로 추가로 만들지 못한다. 계좌를 넘겨오는 방법이 있기는 한데 결국은 안에 투자를 하던 자산을 다 정리를 해야 됨. 그래서 그냥 계좌를 해제하고 새로 만드는 게 더 낫다고도 생각이 든다.



ISA 예금 계좌 만들기

ISA 신탁형 계좌는 주로 은행에서 만들텐데  지점에 가서 만들면서 바로 그 자리에서 예금 상품을 가입해도 되고 아니면 비대면으로 만들어도 된다. 그럼 가장 중요한 예금 상품 금리를 한번 체크를 해 볼 텐데 일단 1금융 상품들이 금리가 높지는 않다. 우리은행 기준으로 1년 예금이 4.49% 그리고 3년 예금은 4.58%였는데 현재 우리은행 비대면 상품인 WON플러스 예금이 1년 기준 금리를 4.98% 주고 있으니까.

금리 차이가 좀 난다. 그래서 세금 우대를 받을 수 있지만 그래도 0.5 % 정도 금리 차이가 있으니까. 이게 절세 효과가 크게 와닿지는 않았음. 하지만 저축 은행은 좀 다르다. 현재 저축은행 특판을 제외한다면, 1년 기준 금리로 6%가 최고 상품이라고 볼 수가 있다. 모든 저축은행을 찾아보지는 못했고 몇 개의 저축은행을 살펴보니까, 다올 저축은행하고 오케이 저축은행이 ISA 예금 금리가 높다.



ISA 예금 추천

 

 

 


다올저축은행은 6% 그리고 오케이 저축은행이 5.9 %였는데 그래서 이들 상품으로 가입을 한다면, 일반 예금과 ISA 예금의 금리 차이가 거의 없다고 볼 수가 있다. 그리고 ISA 계좌에서 가입하는 예금도 예금자 보호는 동일하게 적용되니까 은행별로 5,000만 원까지다. 일반 예금하고 다른 것은 없다.

하지만 ISA의 신탁형으로 예금 상품을 가입하면 운용 보수를 내야 된다. 왜 보수를 받아가는지 이해하기가 어려운데 이게 상품별로 0.1 %에서 0.2 %까지 보수를 챙겨감. 그래서 금리가 6%라고 해도 운용 보수가 0.1 % 있으니까. 실제 금리는 5.9 %가 되는 것이다.

자 그러면 얼마나 효율이 있는지 한번 따져보자. ISA 계좌를 만들고 1년 차에 최대로 입금할 수 있는 돈이 2,000만 원이니까 2,000만 원으로 3년 예금을 가입한다고 가정해보자.

어차피 계좌를 3년간 보유를 해야 되니까. 예금은 3년 만기로 가입을 하는데 그리고 실제 예금이 대부분 월 복리로 굴러가지만 그냥 계산하기 편하게 단리로 봄. 6% 예금으로 가입을 했다면, 일반 예금은 360만 원 이자가 나오지만 세금을 내야 된다. 그래서 세금을 제외하고 약 304만 원 정도 이자를 받는다.

그리고 ISA 계좌는 오케이 저축은행 기준 5.9 % 예금으로 가입을 한다고 보고 운영 보수를 0.1 %로 가정을 해 보았는데 그럼 5.9 % 금리가 실제 5.8 % 그럼 세전 이자는 348만 원이고 200만 원까지 비과세니까 실제 과세되는 이자가 148 만 원이다. 그리고 세금도 9.9 %만 떼니까 세후로 약 333만 원을 받게 되다.

일반 계좌로 가입했을 때보다 이자가 약 29만 원 많다. 그리고 일반형이 아닌 서민형 ISA 계좌로 가입할 수 있다면 동일한 조건일 때 이자 전체가 비과세가 된다. 그럼 차이는 44만 원까지 나오게 되는데 그래서 이런 부분에서 장점이 있기 때문에 ISA 계좌를 고민해도 좋은 거다.



 

ISA 예금 제대로 활용하기

  1. ISA 신탁형 계좌 개설
  2. 2천만원 입금 후 저축은행 3년 예금 가입
  3. 다음 해 2천만원 입금하고 2년 예금 가입
  4. 3년째 두 상품 만기 후 계좌 해지
  5. 재가입 후 다시 반복


계좌 잘 사용하는 방법을 보자. 일단 신탁형 계좌를 만들고 2,000만 원을 입금을 한다. 그리고 저축은행 중에 고금리 상품으로 3년 예금을 가입을 하는데 어차피 계좌를 3년간 유지를 해야함. 그리고 다음 해에 또 2,000만 원을 입금하고 이번에는 2년 예금으로 가입을 한다. 만기를 3년으로 맞춰야 되기 때문임.

그럼 3년째 두 상품이 만기가 되는데 만기가 된 예금을 찾고 계좌를 해지하면서 한 번에 세금을 정산하고 다시 ISA 계좌를 가입하면서 비과세 한도를 리셋해 주는 거다. 이런 식으로 운용을 해보면 꽤 활용적이구나 생각이 들거다.

그리고 주식 투자를 위해서 중계형으로 ISA 계좌를 보유한 분들이 많을 텐데 나도 포함이다. 중개형에서는 예금은 없지만, 예금과 비슷한 성격인 RP투자 방식이 있는데 국공채에 투자를 하는 것이다. 한국 투자증권은 6개월 RP특판이 5% 이자를 주고 있음. 그래서 중개형으로 보유한 분들도 주식 투자 외에도 이런 형태로 투자를 할 수 있다.

다만 RP는 위험도가 가장 낮은 채권에 투자를 하지만 그래도 예금자 보호는 되지 않는다는 점 참고하자. 최근에 은행들은 치킨 게임 수준으로 금리 전쟁을 벌이고 있었는데, 이제 어느 정도는 진정되는 흐름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번 글에서 소개한 방법. 3년 정도 장기간 예금을 가입을 해도 괜찮은 타이밍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발기부전 비아그라 의존하면 안되는 이유

2022.10.27 - [알면 유용한 정보] - 시진핑 3연임 중국은 이제 어떻게 될까?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